TIPS & ADVICES 2007.10.27 11:40

마닐라 국제공항 이용하기
NAIA - Ninoy Aquino International Airport

한국을 떠나 필리핀을 처음 만나게 되는 곳, 다름아닌 마닐라 공항이죠. 마닐라 국제공항은 총 3개의 청사로 이루어져 있는데요. 그 중에 제 3 청사의 경우는 아직 개항을 하지 않은 상태로 현재(2007년 10월)는 제 1 청사인 NAIA 1 과 제 2 청사인 NAIA 2 - Centennial 만이 운영중입니다. 제 3 청사는 2008년에 개항을 할 예정이라고 하네요.

국제공항외에도 국내선을 이용하실 경우 사용하게 되는 국내선 (Domestic) 터미널도 주변에 함께 위치하고 있습니다.

공항까지의 거리는 필인사이드 오피스가 있는 오티가스(Ortigas)에서 부터는 약 15Km, 한국대사관이 위치한 마카티(Makati)로 부터는 약 10Km 정도 거리에 위치하고 있습니다.
거리는 그리 멀지 않지만, 교통 체증이 심한 경우가 많기 때문에 공항을 이용하실때에는 시간을 여유있게 갖고 계획을 세우시는 것이 좋습니다. <- 정말 중요합니다. ^^

마닐라 국제공항

마닐라 국제공항이 NAIA 라는 이름이 붙여진 것은 필리핀의 독재자였던 마크로스 전 대통령에 항거를 하다가 숨진 니노이 아키노(Ninoy Aquino) 를 기리기 위해서 붙여진 이름입니다. (1987년 8월 17일)

NAIA-1 살펴보기

제 1청사인 NAIA Terminal 1 의 경우는 외국항공사들이 이용을 하는 공항입니다. 대한항공, 아시아나등의 한국국적기들도 이곳 NAIA 1 을 이용하게 됩니다.

30년이 넘은 (1973년 개항) 공항 건물 답게(!) 무척 좁고 낡은 모습이고, 내부의 면세점을 비롯한 편의 시설도 무척 취약한 수준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1청사를 이용해서 입국을 하실때 (대한항공, 아시아나, 세부퍼시픽 이용자 등) 주의하셔야 할 점이 있는데요. 입국장은 2층에 위치하고 있지만, 마중을 나온 사람들이 2층까지는 접근을 하지 못하도록 하고 있기 때문에 1층에 위치한 만남의 장소 (Arrival Extension) 까지 "내려" 오셔야 한다는 점입니다.

간혹 2층 입국장에서 마냥~~ 픽업나오신 분을 기다리는 경우가 있는데, 2층에서 머뭇거리고 있는 "초짜" 여행객을 발견하셨다면 한층 더 내려가야 한다고 꼭! 알려주세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출국장은 3층입니다. 차량을 이용해서 3층까지 바로 올라갈 수 있습니다.
마닐라의 공항들의 한가지 특징! 은 환영객이나 환송객 모두 공항안으로 들어갈 수 없도록 되어 있다는 점인데, 때문에 3층에서 차량을 잠시 정차한뒤 짐을 내려주면 바로 그 자리에서 '석별의 정' 을 나누고 되돌아서야 합니다. 3층 출국장에서 오랜정차는 "위법" 으로 자칫 "딱지" 를 끊는 경우가 생기니 주의하시길~
개인적인 생각으로는 가능한 환송인사는 출발전 숙소에서 하시는 것이 좋지 않을까 싶네요. 마닐라 공항은 그럴만큼 복/잡/하/다!! 는 걸 알아주셔야 할듯..

NAIA 3 가 개항을 한 후에는 이곳 NAIA 1 은 세부퍼시픽 전용 터미널로 사용된다는 "소문" 이 있네요. 그럼~ 대한항공, 아시아나는 3 청사로 가게 되는걸까요?

짐표~! 짐표 주세요!
필리핀 입국시, 필리핀 공항에서는 수속을 마치고 공항을 나올때, 맨 마지막 게이트를 통과할때 출발지 공항에서 위탁수화물을 맡기며 받았던 "짐표(Baggage Tag)" 를 보여주고 가지고 나오는 짐이 모두 본인의 것인지를 확인 받아야 한다. 공항 출구쪽에서 "짐표~! 짐표~!" 라고 한국말로 외치는 사람들이 있는데, 그들이 바로 수화물 태그를 검사하는 "그들" 이다. ^^
간혹 이 "짐표" 를 분실하는 경우가 있는데, 이럴 경우 공항내의 모든 승객들이 다 빠져나갈때 까지 기다렸다가 나머지 짐이 본인의 수화물인것으로 확인이 된 후에야 공항을 빠져나올 수 있게 되므로 주의 하시길!


NAIA 2 - Centennial

터미널 2, 그러니까 마닐라 신공항(현재까지는 센터니얼이 신공항입니다. ^^)의 상황은 NAIA 1 에 비해서 한결 나은 편입니다. 주차 공간을 비롯한 공항 건물도 그렇지만, 일단 필리핀 항공 전용 터미널이다 보니 한결 덜 북적거리는 느낌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입국장
은 NAIA 1과 마찬가지로 2층에서 내리신 후에 1층까지 "걸어서" 내려오셔야 합니다. 내려오시면 바로 이민청 입국심사대가 있고, 입국심사를 마치고 나면 위탁수화물을 찾을 수 있는 컨베이어가 있습니다.

컨베이어에서 자신의 짐을 다 찾으시고 난 다음에는 세관을 통과 하셔야 하는데요. 특별히 신고하실 물품이 없으시면 도착전 기내에서 작성하신 세관신고서를 제출하시고 그냥 통과하시면 됩니다. 물론! 이때.. 짐이 좀 많다~ 싶은 사람들은 무작위로 찍어서 짐을 한번 열어보자고 하기도 합니다. 무척 짜증!! 스러우시겠지만, 그냥 열어서 함 보여주시면 됩니다.

한가지 팁을 드리자면, 동행이 있을 경우 가능한 짐을 분산해서 따로 카트에 싣고 나오시는 것이 "짐이 좀 적어보이기 때문에" 세관의 눈에 띄지 않는 방법이 되기도 합니다. 서로 남남처럼 나오셔야 하는거죠. ㅋㅋㅋ

출국장은 역시 3 층입니다. 차량으로 직접 올라가실 수 있는 것도 NAIA 1 과 동일하고, 짐만 내려놓고 바로 더이상 차량을 정차할 수 없는 것도 다르지 않습니다.

공항 내부는 그래도 NAIA 1 보다는 한결 나은 편이죠. 면세점도 구멍가게보다는 큰 편이라서 간단한 기념품 정도는 구입하실 수 있습니다.

출국장으로 들어가기 전에 항공권의 출국날짜와 여권을 확인하고, 확인이 된 사람만 입장이 가능합니다. 환송객은.. 그냥 밖에서 손만 흔들게 되죠. ㅡㅡ;;
입장을 한 후 바로 짐 검사를 하고 안으로 들어가게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먼저 도착지가 적혀있는 카운터로 가셔서 보딩패스를 받으시고, 터미널 좌우측에 위치한 공항이용료 납부 창구로 가셔서 750페소 (2007년 10월 현재) 를 납부하시면 됩니다.
그리고 마지막 단계로 이민국 출국심사를 받게 되는데요. 미리 출국신고서를 작성해 두셔야 합니다.

출국심사까지 마치셨다면, 이제 출국시간까지 비행기를 기다리시는 일만 남았네요. NAIA 2 의 경우도 그리 큰 공항은 아니니까, 탑승구를 미리 확인만 해두시면 비행기를 놓치거나 하시는 일은 없으니까 여유롭게 탑승시간을 기다리실 수 있습니다.

개인적으로는 NAIA 2 가 NAIA 1 보다는 낫다는 생각을 많이 하는데요. 문제는 NAIA 2 를 이용하려면 반드시! 필리핀 항공을 이용해야 한다는 점이죠. 필리핀 항공~ ㅡㅡ;; 연착이 너무 잦아서 마중나온 사람 고생시키는 경우가 너주 종종 있다는 점~ 알아두셔야겠죠? ^^


  • 비동반아동 입국규정 - 만 15세 미만 아동의 필리핀 입국
  • 인천공항 이용하기 HOWTO
  • 항공사별 수화물 규정 정리
  • 여권 만들기 HOWTO
  • 연수생 짐챙기기 리스트 보기


  • "필리핀이 궁금하세요? 그럼 필인사이드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