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코멘터리 2009.06.26 17:39

필리핀의 복싱 영웅 "팩맨" 마니 파퀴아오(Manny Pacquiao) 가 2009년 세계에서 가장 많은 돈을 번 스포츠 스타 중 6위에 올랐네요.

1위는 골프 황제 타이거 우즈로 지난 시즌 부상으로 인해 대회 출전이 많지 않았음에도 불구하고 약 1억 1천만 달러(1400여 억원) 정도의 수익을 올렸습니다. 2008년에 비해서는 약간(!) 줄었군요. ^^
대부분의 수익은 나이키, 질레트, 팹시 등의 광고모델료와 AT&T로 부터 받은 스폰서비 랍니다. 물론 골프코스 설계 사업을 하고 있으니까, 이 수익도 포함이 되었겠죠.

미국의 경제전문지 포브스지가 전한 이번 기사에서 제 개인적으로 가장 눈에 띄는 내용은 바로 팩맨의 수입랭킹(?) 입니다.

2009년 4천만 달러 (약 500억원)의 수입인데요. 오히려 타이거 우즈의 수입보다 더 크게 느껴지네요. 이 정도면 뉴욕 양키즈의 알렉스 로드리게스(3200만 달러) 보다도 더 많은 수익이고, 데이비드 베컴(4200만 달러) 에 거의 육박하는 수입이군요. 대단하죠?


잘 아시다시피 파퀴아오는 필리핀이 낳은 세계적인 복싱 영웅 입니다.
4체급을 석권한 살아있는 전설이기도 하죠.

연거푸 빅매치들 을 열면서 본인의 스포츠 스타로써의 위상을 한껏 높이고 있는 스포츠 '스타' 중 하나입니다.
필리핀 내에서는 내놓라 하는 연예인들의 인기를 훨~ 능가하는 최고의 인기인이기도 하구요.
필리피노들이 '사랑' 하는 나이키와 산미구엘 맥주의 광고모델이기도 합니다.

이 정도의 수익과 인기라면, 필리핀에서도 상당기간 복싱 열기가 식지 않겠군요. ^^




2008/12/10 - 필리핀 복싱 영웅 파퀴아오, 델라 호야에 TKO승
2008/11/09 - 20 Hottest & Sexiest 필리피나
2006/11/19 - 필리핀의 국민 주먹, 복싱선수 매니 파퀴아오


"필리핀이 궁금하세요? 그럼 필인사이드를 구독하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