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INT of VIEW 2007. 12. 8. 18:22

낯선 곳에서의 낯선 경험을 한다는 것이, 사실은 대부분 즐거움일 것이다.
그런데, 필리핀에 처음 온 '초짜' 들에게 필리핀을 소개할때 마다 "영 시원찮은 반응- 가끔은 몹시 인상을 찌푸리는 반응, 혹은 깜짝 놀라는 반응" 을 보이곤 하는 것이 있는데 바로 필리핀의 바클라(Bakla) 를 소개할때다.

저기 저 쪽에 분홍색 쫄티 입고 있는 사람 보이죠? 저 사람이 여자로 보이세요 아님 남자로 보이세요?
저 사람들이 바로 바클라에요.

바클라는 남자로 태어났지만, 본인 스스로를 여자라고 생각하면서 살아가고 있는 사람들이다. 이들은 남자로써 같은 남자를 좋아하는 '게이' 와는 구분된다.
바클라중 일부는 외과적 수술을 통해서 '여자의 몸' 을 갖게 되기도 한다. 이렇게 트랜스젠더가 되는 경우는 극히 일부이고 (아마도 비싼 '수술비용' 때문인듯 ㅡㅡ;;) 대부분은 복장과 화장등 외모로만 자신의 성정체성이 '여자' 임을 나타내며 살아가는 경우가 많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2007 트랜스젠더 선발대회

필리핀 사회에서 바클라들은 분명 성적 소수자들임에는 틀림이 없지만, 그렇다고 우리나라 만큼의 '성적소외자' 는 아니다. 대부분의 사람들이 '바클라' 를 그들의 조직속에 쉽게 받아들이곤 하며, 반면 바클라에 대한 반대와 비난의 의견도 그 의견 그대로 필리핀 사회의 한 목소리로 인정을 받는다. (동성연애에 대한 공식적인 비난이 소수자에 대한 탄압으로 인식되는 우리나라와는 다른 분위기다.)

정확하게 표현하자면, 필리피노 개개인들이 가지고 있는 바클라에 대한 의견들은 있을 수 있지만, 필리핀이라는 사회공동체가 가지고 있는 바클라에 대한 의견은 찬성 또는 반대 가 아닌 '그냥~ 그런 사람들도 있다' 는 "인정(Accept)" 이라고 하는 것이 옳은 표현일 것이다. 그리고 일정부분 그들의 성적 정체성에 대해서는 '무관심' 한 것이 바클라에 대한 필리피노들의 '태도' 이다. 같은 오피스에서나 교실에서 만나는 '바클라' 동료에 대해서도 별반 '거부반응' 을 보이지 않는다. 때문에 자신이 '바클라' 임을 밝히는 '커밍아웃' 이 더이상 개인적으로나 사회적으로 이슈가 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필리핀에서의 바클라들의 사회적 진출은 생각보다 활발하고 넓은 편이다.
물론 대부분은 술집이나 공연을 하는 댄서, 미용사 등이 되는 경우이지만, 유명 방송인과 연예인중에도 바클라들이 제법 많다. 필리핀에 오면 한번쯤 가서 보게 된다는 (나도 한번 가서 봐야 하는건가? 쩝~ ㅡㅡ;;) 어메이징쇼도 바로 이 바클라(트랜스젠더) 들의 공연이다.



필리피노들 중에 상당수는 바클라들이 '재주와 끼가 많은 사람' 이라고 생각하기도 하며, 이해심이 많거나 융통성이 많은 사람들이라고 생각을 하곤 한다. (
개인적으로는, 이런 '사회적 인정' 이 더 많은 청소년들에게 '나도 바클라가 되고 싶다' 는 동기를 부여하게 되는 것은 아닌가.. 생각을 한다.)

여기서 잠깐!
바클라
혹, 성전환자~ 라고 하면 우리에게 익숙한 '하리수' 정도 를 떠 올리지 않을까~ 하고 '염려' 가 되는데, 물론 하리수의 외모를 뺨치는 바클라들이 없는 것은 아니지만,
대부분의 바클라들은 (그들의 외모는) '하리수' 보다는 '우정의 무대 에 출연한 국군병사의 아줌마 분장' 쪽에 가깝다.
여동생 옷을 입고, 누나의 화장품을 몰래 바르고 나온 바로 그 국군장병 아저씨의 모습 이라고 하는 것이 더 옳은 표현일것이다.

이런 질문을 때가 있다.
필리핀에 왜 이렇게 바클라가 많은가요? 내 대답은...

"글쎄요 저도 잘~ @,.@"



"필리핀이 궁금하세요? 그럼 필인사이드를 구독하세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Favicon of http://www.serrasea.net BlogIcon 세라r 2007.12.09 00:39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필리핀은 스페인 지배를 오랫동안 받아왔으며 (약 400년)
    스페인과 같은 유럽형 왕족국가에서는
    [남자들에게 교육을 시키면 쿠테타를 일으킨다] 는 이념이 있었습니다.
    때문에 교육, 사회진출등에 있어서 남자보다 여자가 훨씬 유리했으며
    남자라서 제공 받지 못했던 사회 간접자본들을 바클라들은 받을 수 있었습니다.

    그래서 실제로 바클라들은 현재까지도 여학교를 다니는 사람이 많으며
    쇼핑몰 같은 서비스업이나 사무직 같은 곳들중 여자만 할 수 있는 직업에
    바클라들이 상당 수 포진 되어 있는 이유도 다 그런 이유 때문입니다

    때문에 동남아시아 국가들 중에서도 유럽형 왕족국가의 식민지지배를
    받았던 나라들은 바클라같은 사람이 꽤나 많습니다.

  2. Favicon of http://papam.net BlogIcon papam 2007.12.09 00:4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랜스 젠더들 처음에 접할때는 뭐라고 할까요... 무지거부감이 느껴졌지만..
    하두 많이 보고 당기느라 이제는 그려려니..합니다..

    태국에서 이런 속설이 있습니다만.. 여자를 사귀려면 증까고 만나라고 합니다...ㅋㅋㅋㅋㅋ 너무 완벽하게 성전환자들이 많아 외모로 봐선 구분하기 힘들지요.

    그래서..증까야 한다고 합니다. 하기야 저도 실례를 무릎쓰고 증 이야기 했다가 턱 돌아갈뻔했습니다. 헉..@,@

    필리핀을 지키시느라 고생이 많으십니다.
    즐거운 한주 마무리하세요..

  3. Favicon of http://negu.org BlogIcon 네구 2007.12.13 12:34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가 필리핀에 있을 때에도 제 개인교사의 친구 중에도 저런 사람이 있다고 하더군요. 그냥 친구들끼리도 그 사람을 "여자"로 인정하며 같이 어울려 논다는.... 거부감은 없고 그냥 여자로 생각하면 된다고.....아주 쉽게(?) 생각을 하더라고요 ㅠ

    후우......저는 그게 다 "게이"인 줄로만 알았는데, "바클라"라는게 있었군요 ^^ㅋ

  4. Favicon of http://ryanstory.tistory.com BlogIcon 라이언 2008.01.13 19:4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클라=게이' 란 개념을 가진 외국인의 입장에서는 필리핀 사람들이 바클라에 대한 거부감이 너무 없어서 처음에는 당황스러웠지요.;; 한국 같았으면 여자처럼 옷입고 거리를 다니는것도 남들 시선때문에 거의 불가능하고 누가 바클라인 종업원을 채용했을까요.. 이제는 이게 다 필리핀이라 가능하고... '그려려니' 하고 무관심하게 되네요. 하지만 바클라인 친구? 절대 싫습니다 ㅋ

    • Favicon of https://philinside.tistory.com BlogIcon 필인사이드 2008.01.16 13:3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도 종종 식당에서 주문받으러 오는 종업원이 바클라인 경우가 있더라구요.
      길거리에서 그냥 스쳐지나가는 바클라보다 이렇게 말 걸어오는 바클라들.. 더 조심스럽죠 ^^